이해진, 네이버 독점 논란에 "구글·페북 韓 점유율 90%↑"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글로벌 점유율로 판단해 달라"…"네이버, 소상공인이 가장 효율적 활용하는 광고 플랫폼"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 투자책임자가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노컷뉴스)
"검색광고는 구글이나 네이버나 같은 방식으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 시장만 놓고 보는 것이 아니라 전 세계 점유율을 보고 판단해줬으면 좋겠다"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전 이사회 의장은 "거대 포털을 규제해야한다"는 의원들의 지적에 이같이 항변했다.


이 전 의장은 "구글이 세계 검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면서 "네이버가 이 상황에 한국에서 검색 점유율 70%를 지킨다는 사실만 봐서는 안 된다"고 답변했다.

구글이나 페이스북이 국내에서 수조원의 막대한 매출을 거두면서도 세금을 회피하고 있지만, 네이버의 국내 점유율이 높다는 이유만으로 규제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인터넷은 싸이월드도 페이스북에게 뺏기는 곳이고, 다음이 카카오에 인수될 정도 빠르게 변화되는 곳"이라면서 "SNS는 페이스북이 100%를 점유하고 있고, 사진은 인스타그램이 90% 이상이다. 한국에서 우리 기업이 1등을 하는 분야는 검색(네이버)과 메신저(카카오)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의장은 또 네이버가 골목상권을 위협한다는 지적에도 적극적으로 반론했다.

이날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검색광고를 확인해보니 파워링크 10개, 비즈사이트 5개가 있더라. 돈 내는 순위"라며 "속된말로 '유전앞줄, 무전뒷줄'"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금 소비자들은 네이버 검색 결과를 보면서 품질이 좋은 것이 앞으로 간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돈만 만내면 품질과 상관없이 올라간다"면서 "네이버가 손만 대면 중소기업이 죽어난다"고 말했다. 네이버가 검색 광고비 경쟁을 부추겨 중소상공인을 압박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전 의장은 "네이버 검색광고는 경매 시스템이 맞고 이는 구글을 포함해 전 세계 모든 검색엔진이 하는 방식"이라며 네이버만 뭇매를 맞는 것에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광고비를 받는 금액은 한 달 10만원 이하를 쓰는 사람이 반"이라면서 "소상공인이 가장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광고 플랫폼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