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前 보좌관 뇌물' 연루 전직 경찰간부 압수수색

수천만원대 수뢰…전직 보좌관 김모씨는 영장실질심사
(사진=자료사진)(사진=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실 전직 보좌관 김모씨의 수천만원대 뇌물수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에 연루된 전직 경찰 고위간부에 대한 강제수사도 개시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13일 뇌물 혐의 등으로 전 경찰 고위간부 A씨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A씨는 2014년 다단계업체 임원이던 유모씨가 김씨에게 청탁과 함께 건넨 수천만원의 자금 중 일부를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김씨와 고향이 같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날 김씨에 대해 제3자뇌물취득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확정된다. 돈을 건넨 브로커 유씨는 이미 구속기소돼 있다.

지난 11일 긴급체포된 김씨는 하루 전 의원실에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김씨 혐의와 무관하다는 게 검찰 판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