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창고' 명량대첩로 해역…청자 등 유물 120점 추가 발견


전라남도 진도군 명량대첩로 해역에서 고려청자와 백자 등 다수의 유물이 발견됐다.

문화재청은 12일 명량대첩로 해역 수중발굴조사 성과를 공개했다. 지난 5월부터 시작한 5차 발굴조사 결과 청자, 토기, 백자 등 120여 점의 유물을 발견했다.


가장 많이 발굴한 유물은 아름다운 비취색을 띤 장식과 화려한 문양이 특징인 고려청자다. 생산 시기는 12~13세기가 주를 이루며, 강진에서 제작된 접시, 잔, 유병 등이 대표적이다.

조사해역 일부 구간(약 200×180m구역)에서 집중적으로 발견한 닻돌(나무로 만든 닻을 물속에 가라앉히기 위해 매다는 돌)도 주목할 만하다. 지금까지 총 60여 점을 발견했다. 이는 이 해역이 배가 쉬어가는 정박지나 피항지 역할을 해왔음을 증명하는 유물이다.

특히 중국식 닻돌도 나왔는데, 이는 진도 벽파항이 태안 마도(馬島), 군산 고군산군도(古群山群島) 등과 더불어 해상 실크로드의 중심항구였음을 보여준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명량대첩로 해역은 남해와 서해를 잇는 길목으로 예로부터 많은 배가 왕래하는 해상항로의 중심 구역이었다. 고려와 조선 시대에는 전라·경상지역에서 거두어들인 세곡과 화물을 실어 나르던 배들이 수시로 드나들던 해상 고속도로였다. 항해가 어려워 배들이 자주 난파되던 곳이기도 하다.

정유재란 시기 이순신 장군이 조류를 이용해 일본군을 격파한 울돌목에서 남동쪽으로 약 4km 떨어진 곳으로, 관련 유물을 통해 당시 격전의 흔적들을 확인할 수 있으며, 명량해전이 벌어지기 전에 소규모의 해전이 벌어졌던 곳이기도 하다.

연구소는 앞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4차례에 걸쳐 수중발굴조사와 탐사를 진행해 토기, 도자기류와 총통 등 전쟁유물까지 다양한 종류의 유물 790여 점을 발굴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특히 임진왜란 당시 사용되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총통(銃筒), 석환(石丸, 돌포탄), 노기(弩機) 등이 확인되어 이 해역 일대가 당시의 해전지였음이 재확인된 곳이기도 하다. 이번에서도 석환 6점이 추가 발견됐다.

문화재청은 “5차 조사는 오는 11월 2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연구를 통해 명량 해역에 잠든 해양문화유산의 흔적을 찾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