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 대응 SNS 전사 구한다"…'폰 의병대' 공개 모집 中

- +

뉴스듣기
단체 측 "좌파정책으로 나라 망할지 몰라…스마트폰 교육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우파성향 시민단체가 '좌파에 대응하는 SNS 전사'를 모집하겠다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대놓고 댓글부대를 양성하겠다는 것이냐"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17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엔 '우파 댓글 부대를 모집한다'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포스터가 올라왔다.

첨부된 사진에 따르면 우파성향 시민단체로 알려진 '구국포럼'은 지난 21일을 시작으로 10월 26일까지 5차례에 걸쳐 '폰 의병대'를 양성하고 있다.

해당 수업은 '좌파 대응 SNS전사 초급반'으로 카카오톡·유튜브·페이스북 등 SNS를 이용하는 방법을 가르친다. 회비는 무료고, 수료 시 특전으로 고급반 신청 자격과 구국포럼 교관 활동 자격 등이 부여된다.

강사를 맡은 신백훈 하모니십연구소장은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 본부장 출신으로 지난 4월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에 입당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보수집회에 참여해 촛불집회를 맹비난했고, 지난 5월엔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 제주학술대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구국포럼 김병관 공동대표는 26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른들이 스마트폰을 잘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해당 교육을 진행 중"이라며 "태극기만 들고 애국운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집에서 좋은 글도 올리고 공감대를 넓히는 활동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70이 다된 산업화의 주역들인데 이념적인 갈등으로 인해 그 공든 탑이 무너지고 있다"면서 "좌파정책으로 인해서 나라가 망할지도 모른다. 우리가 갖고 있는 지혜를 젊은 세대에게 알리려 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댓글 부대를 양성하는게 말이 되냐"며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ybo***"는 "좌파 척결을 위한 폰 의병대를 모집한다고 한다. 이제는 댓글 알바단을 공개적으로 모집하는 구나. 운영자금은 어디에서 나오는건가"며 물음표를 던졌다.

'the***'은 "구국포럼인지 박사모 시즌2인지 새로 생긴 단체"라며 "폰 의병대 a.k.a 댓글알바단 모집중"이라고 조롱조의 글을 남겼다.

'무***'은 "와 제 정신인가. 대놓고 모집하네. 어쩐지 요즘 포털에 악플이 확 늘었다 했다"고 씁쓸함을 나타냈다.

'원***'은 "고급 반 수료후 교관까지 있다는 게 놀라울 뿐이다. 어쩐지 댓글 내용이 주르륵 같더라"고 꼬집었다.

또,'토***'는 "제발 이런 것좀 하지마라"이라고 '상도**'은 "저게 한번에 3시간씩 5주동안 '박사'에게 받을 교육인가?며 힐난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