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할린 강제동원 한국인 희생자 12명, 72년만의 귀향


행정안전부는 14일 일제 강점기에 사할린에 강제 동원됐던 한국인 희생자 유골 12위를 봉환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사할린 현지에서 발굴한 한인 희생자 유골 12위를 국내로 이송해 15일 천안에 있는 '국립망향의동산' 납골당에 안치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1990년대 이후 외교부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사할린 한인들의 영주귀국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2005년부터 사할린 한인 강제동원 피해와 묘지실태를 조사해 왔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사할린에서 한인묘지 조사사업을 추진해 1만5110기의 한인묘지를 확인했다.

정부는 러시아와 한인 유골의 발굴과 봉환에 합의한 이후 2013년 1위, 2014년 18위, 2015년 13위, 2016년 11위를 봉환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