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 "성소수자 인정하면 수간(獸姦)도 허용하는 것"

가- 가+

성소수자를 근친상간·소아성애·시체성애·수간(獸姦)에 비유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13일 "성소수자를 인정하기 시작하면 근친상간, 소아성애, 시체성애, 동물과의 성관계까지 허용하게 된다"며 부적절한 언사를 쏟아내 논란이 예상된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동성애 관련 입장을 묻는 도중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먼저 군동성애 문제를 언급하며 "군동성애는 있을 수 없다. 후보자는 군대를 다녀오지 않았기 때문에 (군동성애를 옹호하는 것으로) 더 오해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가 국제인권법연구회 초대 회장으로 있던 지난 2012년 '한국 성소수자 인권의 현주소'라는 학술대회를 개최한 점을 언급, "동성애 문제가 화두가 된 것은 얼마 전의 일인데 후보자는 벌써 5년 전에 이런 쪽에 관심을 가졌다. 보통 사람으로서는 생각할 수 없는 진보적인, 매우 부정적인 시각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발언을 이어가며 성소수자를 근친상간, 소아성애, 시체성애 등에 비유하고 "(성소수자를 인정하면) 인간 파괴·파탄은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또 청소년 에이즈 신규 감염을 언급하며 "후보자는 전세계의 에이즈 감염률이 감소하는데 우리나라만 증가하고 특히 청년층에서 폭증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냐. 동성애 부분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