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X 공개 맞춰 전작 100달러씩 인하

'아이폰6S·7·SE' 50~100달러↓…국내 출고가도 영향, 시간은 걸릴 듯
애플이 아이폰 10주년 기념작인 아이폰X와 아이폰8 시리즈 등 신제품 공개에 맞춰 전작 아이폰7, 아이폰7 플러스 등 구형폰 가격을 크게 내렸다.

13일 씨넷 등 해외 IT매체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X을 공개하면서 아이폰7, 아이폰7플러스의 가격을 100달러씩 내렸다.

이에 따라 32GB 모델 기준 아이폰7은 549달러, 아이폰7플러스는 669달러에 살 수 있다.

앞서 아이폰7 출시에 맞춰 이미 한차례 내렸던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도 100달러씩 인하돼 각 449달러, 549달러부터 구매가능하다. 아이폰SE는 이전 가격에서 50달러가 인하돼 349달러면 구매할 수 있다.


국내 출고가도 내려갈 전망이다. 이날 애플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이폰7은 78만원부터, 아이폰7플러스는 95만원부터 가격이 시작한다.

이들 제품의 국내 출고가는 32GB 기준 각 86만 9000원, 102만 1900원이었다. 각 8만 9000원, 7만 1900원 내린 가격에 표시된 것이다.

아이폰6S는 63만원부터, 아이폰6S플러스는 78만원부터, 아이폰SE는 49만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다만 국내 이통사들은 아직까진 애플로부터 공식 통보를 받지 못해, 낮아진 가격이 실제 구매에 반영되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예정이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