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난 8월부터 中으로부터 석유제품 수출 늘려, 안보리 제재 대비 정황

중 관영매체 "원유 공급 중단 여부로 안보리 제재 결의안 평가해서는 안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로부터 강력한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이 지난 8월부터 중국 기업들에게 휘발유 등 석유제품 수출을 늘려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북한 내부자료 등을 인용해 13일 보도했다.

이 같은 정황은 북한이 이미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예상하고 대비했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이 입수한 북한 대외경제성 작성 자료에 따르면 중국 기업들이 북한의 대금 미지급을 우려하자, 북중 공동의 은행계좌를 만들어 먼저 대금을 입금하고 해당 화물이 도착하면 중국 측이 인출하는 '자금담보 방식'을 북한이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외경제성 자료에는 북한이 항구에 십수톤 규모의 석유저장시설을 건설하는 계획도 포함돼 있었다.


또 이달 중국을 방문한 북한 대외경제성 간부가 "석유공급 루트의 확립은 톱(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의미)의 의지"라고 중국 기업 담당자에게 말했다는 중국측 인사의 증언도 나왔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4월부터 휘발유 비축명령을 내려 시장 유통을 제한한 것으로 알려져, 중국이 이미 이 시점부터 북한에 대한 석유제품 수출을 줄이기 시작했다는 해석까지 나오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4월 미국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번째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대북 공조를 논의한바 있다.

한편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결의 제2375호의 수위가 약해졌다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서방 매체들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중국 관영매체들이 반박하고 나섰다.

관영 신화통신은 13일 논평에서 "이번 제재로 인해 국제사회의 대북 석유공급이 감소하고, 북한산 섬유제품의 수출이 전면 중단됨으로써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은 큰 장애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제재의 목적이 북한을 막다른 골목으로 모는 것이 아니라 관련국들을 대화의 테이블로 돌아오게 하는 것에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도 이날 사설에서 "이번 제재가 북한에 큰 타격을 줌과 동시에 북한 민생 영역의 훼손은 피했다"며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석유공급 중단 여부로 제재의 성패를 따지는 행위는 국제사회가 한뜻으로 결정한 사안에 대한 도발이자 잘못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