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5자매 막내’ 한주은 “언니보다 잘하고 싶어요”

V-리그 출신 한은지·한수지의 막냇동생, KGC인삼공사 지명받아 프로행
한주은(왼쪽 두 번째)은 2017~2018 여자 신인 드래프트에서 KGC인삼공사의 지명을 받아 다섯 자매 가운데 둘째 언니인 한수지와 함께 같은 소속팀에서 활약하게 됐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한주은(왼쪽 두 번째)은 2017~2018 여자 신인 드래프트에서 KGC인삼공사의 지명을 받아 다섯 자매 가운데 둘째 언니인 한수지와 함께 같은 소속팀에서 활약하게 됐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언니에게 많이 배워서 나중에는 더 잘하는 유명한 선수가 될게요”

KGC인삼공사는 11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7~2018 V-리그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 3순위로 전주 근영여고의 레프트 한주은(18)을 지명했다.

한주은은 이번 신인 드래프트에 나선 40명의 선수 가운데 182cm로 비교적 키가 큰 편에 속했다. KGC인삼공사는 1라운드 4순위로 레프트 우수민(대전용산고)를 지명한 뒤 2, 3라운드를 포기한 뒤 4라운드에서야 한주은의 이름을 불렀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는 수련선수까지 총 16명이 프로 입문 기회를 얻었다. 비록 40%의 지명률에 그친 이번 신인 드래프트에서 친구들보다 늦게 이름이 불렸지만 한주은의 발탁은 V-리그의 새로운 역사였다.


한주은은 KGC인삼공사에 지명되며 둘째 언니 한수지와 함께 같은 팀에서 활약하게 됐다. 한수지 역시 과거 언니 한은지(은퇴)와 인삼공사 유니폼을 나란히 입은 데 이어 새 시즌부터는 막냇동생 한주은과 한솥밥을 먹는다.


사실 이들 자매는 고향 전주에서는 유명한 배구자매다. 한은지를 시작으로 한수지와 셋째 한혜지, 넷째 한민지와 막내 한주은까지 다섯 자매가 모두 배구를 했기 때문이다. 이들 가운데 셋째는 일찌감치 배구를 그만뒀고, 네 자매가 모두 V-리그에 입문하는 진기록을 남겼다. 막내딸의 프로행 소식에 한주은의 어머니는 "취업 걱정 덜었다"고 기뻐했다.

다섯 자매의 막내 한주은에게 10살 위 언니 한수지는 무섭지만 많은 것을 배우고 싶은 존재였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다섯 자매의 막내 한주은에게 10살 위 언니 한수지는 무섭지만 많은 것을 배우고 싶은 존재였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한은지는 2005~2006시즌 1라운드 5순위로 KGC인삼공사의 전신인 KT&G에 지명됐다. 한수지는 2006~2007시즌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 유니폼을 입었다. 두 자매의 1라운드 지명에 이어 넷째 한민지는 2015~2016시즌 수련선수로 한국도로공사에 합류했다. 그리고 2017~2018시즌 다섯 자매 중 막내인 한주은이 KGC인삼공사의 선택을 받았다.

이들 가운데 V-리그 현역 선수는 한수지가 유일했다. 넷째 한민지는 대학 선수로 활약 중이다. 이런 가운데 언니들의 영향으로 배구를 시작한 막냇동생 한주은이 한수지와 같은 소속팀 선수로 프로무대에 데뷔할 기회를 얻었다.

한주은은 “언니와 같은 팀에서 뛰게 돼 기대가 크다”면서 “나이 차가 커 학교 다닐 때도 같이 운동하지 못했다. 상상만 했던 일이 이뤄졌다.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나도 궁금하다”고 활짝 웃었다.

한주은에게 한수지는 ‘무뚝뚝해 무서운 언니’였다. 하지만 그는 “언니와 같이 뛰어서 재미있을 것 같다. 성장을 더 해야 하는 선수니까 혼날 준비는 되어 있다. 언니에게 많이 배워서 언니보다 더 잘하는 유명한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