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S 이후 흔들린 류현진, 성급함이 독 됐다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사진=노컷뉴스DB)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사진=노컷뉴스DB)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LA 다저스)이 의욕이 앞선 투구로 아쉬움을 남겼다. 타자와 승부에서 유리한 볼카운트를 점했지만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팀이 1-3으로 끌려가던 대타 카일 파머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팀이 6-3으로 역전승을 거둔 덕분에 패전은 면했다. 시즌 성적은 4승 6패를 유지했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3.53에서 3.63으로 높아졌다.


2회초까지 실점 없이 샌디에이고 타선을 요리한 류현진은 3회초 2사 이후 연속 안타를 내줘 1점을 내줬다.

4회초에서는 2스트라이크 이후 승부가 아쉬웠다.

류현진은 선두타자 얀게르비스 솔라르테에 볼넷을 내줬다. 이후 코리 스팬젠버그와 승부에서 헛스윙과 파울로 0볼-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볼카운트를 점했다. 그러나 3구째 던진 145km짜리 포심 패스트볼이 높게 형성돼 안타를 내줬다.

후속타자 오스틴 해지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그 사이 1, 2루에 있던 주자들은 한 베이스씩 이동했다.

다음 상대는 샌디에이고의 선발 투수 줄리스 차신. 1볼-2스트라이크로 유리한 볼카운트. 류현진은 차신을 처리하기 위해 146km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던졌다. 그러나 이 공이 높게 들어가면서 차신의 먹잇감이 됐다. 결국 우중간 안타로 연결됐고 3루 주자는 홈을 밟았다.

5회초 역시 2스트라이크 이후 실점을 내줬다. 류현진은 2사 이후 윌 마이어스를 상대했다. 초구 스트라이크 이후 볼 3개를 던졌고 다시 커터로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풀카운트 상황. 류현진은 다시 결정구로 146km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던졌다.

마이어스는 이를 그냥 흘려보내지 않았다. 힘껏 받아쳐 우월 솔로 홈런으로 연결했다. 류현진은 시즌 16번째 피홈런. 이 홈런으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한 시즌 최다 피홈런을 기록했다. 종전 기록은 2013년 내준 15개다.

최근 두 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으로 기세가 좋았던 류현진이기에 시즌 5승에 대한 기대감도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그러나 2스트라이크 이후 다소 아쉬운 승부로 인해 상승세도 한풀 꺾이게 됐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