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경찰에 다시한번 기회달라" 지휘부 이전투구 봉합 국면

행안부장관, 외청 경찰청 내분 사태에 이례적 개입해 갈등 조정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에 참석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 세 번째), 이철성 경찰청장(왼쪽 두 번째),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오른쪽)이 고개숙여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에 참석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 세 번째), 이철성 경찰청장(왼쪽 두 번째),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오른쪽)이 고개숙여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전격적으로 경찰청을 방문해 최근 불거진 지휘부간 내분 사태 수습에 나섰다.

이날 오후 경찰청을 찾은 김 장관은 이철성 경찰청장 등 경찰 지휘부가 참석한 가운데 대국민사과문을 발표했다.

외청이긴 하지만 행안부 소관 기관인 경찰청 수뇌부가 내분에 휩싸인 상황을 더이상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사태에 대해서 죄송하고 엎드려 사죄한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12만 경찰 모두가 다시 가다듬고 심기일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이 거듭 태어난다는 전제로 경찰에게 다시 기회를 달라"며 "반드시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장관은 특히 "오늘 이후 이번 일로 당사자간 상대 비방과 반론을 중지하라"면서
"개개인의 억울함은 장관 권한 내에서 철저히 조사해 바로 잡도록 하겠다"고 경고도 잊지 않았다.

이 청장 역시 "최근 경찰 지휘부의 갈등으로 국민에게 큰 걱정을 드린데 대해 매우 부끄럽고 송구하다"며 사과한 뒤 "경찰조직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하고 지휘부 모두가 심기일전해 시민의 안전 지키는 본연 직무에 더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 역시 "깊이 반성하고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깊이 성찰하겠다"며 "경찰이 국민 우려 사는 일 없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는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광주지방경찰청장 SNS에 올라온 '민주화의 성지 광주' 표현을 이 청장이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는 강 학교장(당시 광주지방경찰청장)의 폭로로 시작됐다.

이후 강 학교장에 대한 감찰과 수사의뢰 등 일련의 사태가 이어지며 이번 사태는 사상초유의 경찰 지휘부간 내분 사태로 치달았고, 경찰 내부에서는 이 청장과 강 학교장의 동반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검경 수사권 조정 등 중요한 현안을 앞둔 시점에 이같은 지휘부간 내분사태는 경찰 조직 내부는 물론 큰 틀에서 현 정부에서도 부담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청와대가 직접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11일 "공직기강 차원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사태 봉합의 주도권을 외청 지휘권을 갖고 있는 김 장관에게 넘겼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이 청장의 경질로 가는 수순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지만 청와대와 조율을 거친 김 장관은 이 청장을 비롯해 경찰에게 다시한번 기회를 주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따라 전 정부에서 임명됐다는 이유로 새정부 출범 이후 끊임없이 경질론에 시달렸던 이 청장에게 다시 한번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다시 한번 이런 사태가 발생할시 좌시하지 않겠다는 '경고'도 동시에 보냈다는 점에서 이 청장이 현 정부의 재신임에도 불구하고 조직장악에 실패할 경우 다시금 경질론이 고개를 들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