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연장에서 놓친 日 투어 시즌 4승


김하늘. (사진=르꼬끄골프 제공)김하늘. (사진=르꼬끄골프 제공)
일본 무대를 휩쓸고 있는 김하늘(29)이 4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김하늘은 13일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지와72 골프클럽(파72·6655야드)에서 열린 일본프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NEC가루이자와72 골프토너먼트에서 연장 접전 끝에 히가 마미코(일본)에 우승을 내줬다.

히가와 공동 선두로 3라운드를 시작한 김하늘은 나란히 1타를 줄이면서 최종 12언더파로 연장에 들어갔다.


18번 홀(파4)에서 치러진 연장. 김하늘은 두 번째 샷을 홀 8m 부근에 떨어뜨렸다. 하지만 히가의 두 번째 샷은 홀 20cm 옆에 붙었다. 결국 히가가 버디를 잡으면서 김하늘의 4승이 날아갔다.

김하늘은 올해 4월 사이버에이전트레이디스, 메이저 대회 살롱파스컵, 6월 산토리레이디스오픈을 거머쥐었다.

대상포인트와 상금랭킹 모두 1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2년 연속 일본 상금왕 이보미(29)는 최종 8언더파 7위를 기록했다. 일본 산케이스포츠도 이보미의 성적만 따로 전하면서 "2년 연속 상금왕의 플레이를 하지 못했지만, 상태가 향상됐다"고 덧붙였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