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서 승무원 폭행하며 소란 부린 60대 벌금형


KTX 열차에서 소란을 피우고 승무원을 폭행한 60대에게 벌금 200만 원이 선고됐다.

광주지방법원 형사 6 단독 안경록 판사는 KTX 열차에서 소란을 피우고 이를 제지하던 승무원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A(66) 씨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에서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016년 7월 17일 밤 8시 30분쯤 용산에서 출발해 여수엑스포로 향하는 KTX 안에서 소란을 피우다 이를 제지하던 승무원의 명찰을 뜯는 등 혐의로 기소됐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