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내년 지방선거에 '安 등판론' 제기

"선거 승리 위해 당 모든 인적 자산, 정치적 역량 총동원해야"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당권 주자로 나선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은 13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경쟁력 있는 당의 자산들이 전략 승부처 전면에 나설 수 있도록 요청하고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의 모든 인적 자산과 정치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이 명령한다면 당대표가 앞장서겠다"며 "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광역의원-기초의원의 패키지 선거로 당선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그간 서울시장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내렸던 안철수 전 대표를 염두해 둔 것으로 풀이된다.


천 의원은 "대선 패배와 조작, 불통으로 국민의 신뢰를 상실한 국민의당에 책임과 소통, 헌신으로 채우겠다"며 "제2의 창당으로 환골탈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국회의원-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상설화, 중앙위원회 정례화로 충분한 토론을 보장하되, 정해진 당론은 거침없이 실행하겠다"며 "국민 소통센터를 두고 24시간 당직제도로 운영해 국민과 소통하는 체계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천 의원은 또 "다당제 시대를 열기 위해 분권형 개헌과 다당제형 선거제를 도입하고 내년 지방선거에 승리해 다당제 시대를 활짝 열겠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담판하여 광역의원선거에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고, 비례의원 정수를 확대하며, 석패율제 도입을 관철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지구당 부활과 지역위원회와 원외위원장협의회 예산 지원 강화 등도 약속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