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앓는 아버지 폭행해 숨지게한 40대 체포


술에 취해 치매를 앓고 있는 아버지를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가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13일 치매를 앓고 있는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한 A(42)씨를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12일 오후 10시 30분쯤 부산진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방에 누워 있던 아버지(74)를 주먹 등으로 수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폭행 이후 '아버지가 쓰러져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2에 신고했고, 아버지는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하지만 숨진 A씨의 아버지를 검안한 결과, 다리 부분 등 여러 군데의 멍자국이 발견됨에 따라 경찰은 가족을 추궁해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술에 취해 치매를 앓고 있는 아버지가 집 밖으로 나가려 한다는 이유로 아버지를 폭행해 숨지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