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사드 전자파 논란 끝…신속 배치해야"


사드가 배치된 성주골프장 부지. (사진=대구일보 제공)사드가 배치된 성주골프장 부지. (사진=대구일보 제공)
야권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레이더의 전자파가 인체 보호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국방부 조사를 근거로 여권에 '조속 배치'를 압박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조속하고 완전하게 사드 4기 추가 배치를 완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사드 도입 단계부터 있지도 않은 전자파 괴담과 환경영향 괴담을 퍼뜨리고, 주민 공포와 국론 분열을 일으킨 세력들이 있다"며 "문제는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안보를 맡고도 계속 이들 세력에 끌려다녔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이번 (전자파) 측정 결과가 사드의 전자파 유해성에 대한 우려를 불식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사드 배치는)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많은 괴담이 돌았고, 이로 인해 국민 에너지가 지나치게 소모됐다"며 "더는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역시 "전자파와 소음은 사드 유해성 문제제기의 핵심 내용이었다"며 "이제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밝혀진 수치를 통해 불필요한 논란에서 완전히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반 환경영향평가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며 "합리적이고 신속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