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군 中과 접경지역에 대규모 군대 증파…양국 군사충돌 위기 고조

인도-중국 대치하고 있는 도카라 인접 시킴 등에 대규모 병력 증파, 전쟁 대비
중국과 인도의 히말라야 접경지역 군사대치가 2개월 넘게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인도군이 국경 부근에 대규모 병력을 증파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운이 감돌고 있다.

홍콩 동방일보는 인도군이 분쟁지역인 도카라와 가까운 국경 지역 시킴 등에 대규모 병력을 증파했다고 인도 현지매체를 인용해 13일 보도했다.

중국-인도-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카라에서는 지난 6월 16일 중국군의 도로 건설에 따른 갈등이 불거져, 인도군과 중국군의 대치가 두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인도군의 병력 증파로 인도군 병력만 4만5천여 명까지 늘어나게 됐다.

인도군은 인근 지역에 33군 소속 17, 27사단과 20산악사단을 배치하는 한편 휘하에 3개 산악사단과 보병사단을 거느리고 있는 3군과 4군 병력을 중국과 인접 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


인도군은 9~10월에 실시하던 대규모 군사훈련도 훈련 지역도 도카라에서 가까운 곳으로 옮겨 이달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간 전쟁발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양국간 분쟁 해결을 위한 물밑 접촉도 계속되고 있다.

인도 매체들은 인도군과 중국군 고위 장성들이 11일 접경 지역에서 만나 회담을 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고 보도했다.

인도군은 양국 군대가 동시에 철군할 것을 주장했지만, 중국군은 인도군이 즉각 분쟁지역에서 철수해야 한다고 팽팽히 맞서면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