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내일 던포드 美 합참의장 면담

던포드 의장 한중일 순방길에 방한…한미간 군사대응태세 점검
(사진=자료사진)(사진=자료사진)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조지프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을 만나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 국면에 대해 한미간 군사대응태세 등을 논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늘 방한하는 던포드 미 합참의장이 내일 오후쯤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예방할 계획"이라며 "정의용 안보실장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이순진 합참의장 등 우리 측 안보 관계자들도 대거 참석한다"고 말했다.

던포드 의장의 방한은 최근 북한이 한미 양국에 대한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져 주목된다.

북한은 최근 우리 군의 정례적인 해상사격훈련을 문제 삼아 '서울 불바다'를 언급하는 등 위협 수위를 높여왔다.

또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4기로 미군기지가 있는 괌에 대한 '포위사격' 검토에 들어갔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