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세계 위안부의 날'…피해자 일생 담은 '풀' 출간

이옥선 할머니의 일생 담은 흑백 장편만화 … 프랑스어로도 출간 예정
(제공 사진)(제공 사진)
오는 14일 '세계 위안부의 날'을 맞아 김금숙 작가의 '풀'이 흑백 장편만화로 출간된다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11일 밝혔다.

'풀'은 유난히 학교에 다니고 싶어 하던 여자아이가 어린 시절부터 중국에서 일본군 ‘위안부’로 지내야 했던 시간을 보내고 5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온 이옥선 할머니의 일생을 흑백으로 담담하게 묘사한 작품.

실제로 김금숙 작가는 작품을 그리기에 앞서 수차례 이옥선 할머니와 만나 취재를 진행했으며, 생생한 증언을 바탕으로 작품을 완성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피해자로만 바라보던 기존 시각에서 벗어나, 삶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가지고 전쟁을 반대하는 평화운동가이자 인권운동가로 살아가고 있는 존재로 그려냈다.

또한, 폭력을 과장해 미움을 극대화시키기 보다는 할머니의 감정과 심리 상태를 이미지로 보여주는 방식을 택했으며, 작품 속에서 드러나는 흑과 백의 단순함은 할머니의 증언에 힘을 실어준다.


(제공 이미지)(제공 이미지)
이번 작품은 ‘세계 위안부의 날’에 맞춰 8월 14일 출간된다. ‘세계 위안부의 날’은 1991년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일을 계기로 세계 각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또한 '풀'은 국내 출간에 앞서 프랑스 델쿠르(Délcourt) 출판사에 먼저 판권을 수출해 프랑스어판 출간도 앞두고 있다.

김금숙 작가. (제공 사진)김금숙 작가. (제공 사진)
김금숙 작가는 2014년 앙굴렘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해 개최한 '지지 않는 꽃' 전시회를 통해 단편만화 '비밀'을 발표한 이후, 세계가 공감하는 보편적인 인권 문제인 위안부 문제를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해야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풀'을 기획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 작가는 1971년 전남 고흥에서 태어나 세종대 회화과를 거쳐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고등장식미술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프랑스에서 조각가이자 만화가로 15년 넘게 활동하면서 100권 이상의 한국 만화를 프랑스어로 번역해 출간, 세계적으로도 실력을 인정받았다.

대표작으로는 프랑스에서도 출간된 '꼬깽이', '아버지의 노래', '지슬' 등이 있다.

우리나라 원폭 피해자에 대한 그림책 '할아버지와 보낸 하루'를 출간하는 등 소외되고 아픈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화와 그림책을 통해 따스하고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