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잡는 더위…폭염 속 밭에서 일하던 할머니 숨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찜통더위에 밭에서 일하던 80대 할머니가 쓰러져 결국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 2일 낮 12시 19분께 경기도 가평군 조종면의 한 포도밭에서 일하던 A(84·여)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사고 당일 폭염 경보가 내려진 가평군은 낮 최고기온이 34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웠다.

경찰은 평소 고혈압과 등 질환으로 건강이 좋지 못했던 A씨가 무더위에 무리하게 일을 하다 온열 질환으로 변을 당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사망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기 북부지역에서는 6월부터 최근까지 총 16명의 온열 질환자가 발생했다. 질환의 종류로는 열탈진이 8명, 열경련이 3명 열사병 3명, 열경련이 2명으로 파악됐다.

소방 관계자는 "특히 A씨처럼 고령에 고혈압, 심장병, 당뇨병 환자는 폭염에 특히 취약해 날씨가 더우면 야외 활동 자체를 삼가는 게 좋다"며 "어쩔 수 없이 야외 활동을 해야 할 경우 모자와 시원한 옷을 준비하고,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