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육성재 이을 '학교2017' 반항아 김정현 눈도장 '쾅'


(드라마 학교2017 방송 캡처)(드라마 학교2017 방송 캡처)
첫 방송된 ‘학교2017’이 학교시리즈 반항아 계보를 이을 신예의 탄생을 알렸다. 바로 김정현이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학교2017’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극중 김정현이 분한 현태운은 싸가지와 오만을 겸비한 질풍노도의 인물이자 ‘삐뚤어질테다’의 정석인 반항아 캐릭터다.


‘학교1’의 장혁부터 김우빈, 육성재에 이르기까지 반항아 캐릭터는 ‘뜬다’는 공식을 가지고 있는 만큼 방송 전부터 김정현에 대한 기대 역시 높았다.

이날 김정현은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이사장의 아들이자 금도고의 ‘성역’이라는 별명에 맞게 교칙도 무시한 새치기는 물론이오, 대놓고 하는 땡땡이까지 행동 하나하나에 거침이 없었다.

특히 김정현은 날카로운 눈빛과 시니컬한 표정, 매사에 관심 없는 듯한 태도까지 딱 맞는 옷을 입은 듯 캐릭터 그 자체로 변신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화 ‘초인’,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보여줬던 학생 캐릭터와는 또 다른 모습이기에 더욱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여자주인공 라은호(김세정 분)에게도 예외없이 까칠하고 얄밉게 굴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외면하지 못하는 츤데레적 성향은 현태운 캐릭터에 매력을 더했다.

티격태격하며 잔뜩 약을 올리는 것과 달리 위험에 처한 은호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모습은 두 사람의 관계발전에 기대감을 싣기에 충분했다.

반면 누구에게나 친절한 학생회장 송대휘(장동윤 분)와의 적대적인 대립각은 향후 현태운이 보여줄 풍성한 이야기의 시작을 예고하고 있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학교2017’은 비밀 많고 생각은 더 많은 18세 고딩들의 생기발랄 성장드라마로, 이름대신 등급이 먼저인 학교와 학교에서 나간다고 바뀌지 않을 것 같은 세상을 향한 통쾌한 이단옆차기를 그린 작품이다.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