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최순실 국정농단 연루 금융기관들 절차상 문제 점검하겠다"

국민의당 박선숙 의원 질의에 답변, 금융그룹 통합감독은 입법화에 동의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사진=유튜브 캡처)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사진=유튜브 캡처)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금융기관이나 관계자들의 조치에 대해 적절성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국민의당 박선숙 의원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사법처리 대상이 되진 않았으나 국정농단에 직간접으로 관련된 인사의 문제는 금융감독 차원에서 절차상 문제는 없었는지 점검할 때가 됐다"는 지적에 이렇게 답변했다.

박 의원은 "삼성 바이오로직스 상장 과정에서 한국거래소가 시행 세칙을 변경한 것이 이 회사의 상장을 위한 것이 아니었는지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한 여러 기관의 조치에 대해서도 점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최 후보자는 "어떤 사람들이 어떤 혐의에 연루돼 있는지 자세히 모르지만 점검해 보겠다"며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경우는 해외에 상장하기 위해 세칙을 변경한 것으로 들었지만 경위를 알아보겠다"고 말했다.

최 후보자는 또 박 의원이 금융그룹에 대한 통합 감독과 관련해 입법화가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고 있지만 모범 규준을 빨리 도입하는 것도 필요하다. 양쪽을 다 검토해 보겠다.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선 당연히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