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지원' 실무 착수…8월중 대상·금액 확정

최저임금 관련 첫 TF·첫 회의 열어…기관별 역할 분담·향후 일정 등 논의
(사진=자료사진)(사진=자료사진)
정부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지원 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한 실무 작업에 착수했다.

기획재정부는 17일 관계부처와 함께 최저임금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TF는 기재부 고형권 1차관과 노동부 이성기 차관이 공동 팀장을 맡았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통계청, 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를 비롯해 고용정보원, 노동연구원, 근로복지공단도 참여한다.

이날 첫 TF 회의에서는 일자리 안정자금의 지원 대상과 금액, 전달체계 등을 놓고 기관별 역할 분담과 향후 추진 일정 등이 논의됐다.

정부는 내년 최저임금이 현행 6470원에서 16.4% 오른 7530원으로 결정됨에 따라 3조원 규모의 직접 지원을 포함, 4조 원 이상의 재정을 투입해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의 부담을 덜어준다는 방침이다.

TF는 8월 중 구체적인 방안을 확정해 9월 초 국회에 제출되는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당분간 매주 3회씩 회의를 열어 작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