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축구 운명 쥔 이란전, 8월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 개최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한국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 운명이 걸린 한 판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한국과 이란의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9차전 홈 경기가 8월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현재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2위다. 여전히 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직행 티켓 확보가 가능한 순위. 하지만 내용은 또 다르다. 4승1무3패 승점 13점.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점)과 격차는 1점에 불과하다.

8월31일 이란전과 9월5일 우즈베키스탄전(원정) 결과에 따라 운명이 바뀔 수도 있다.

특히 한국은 6월 카타르와 8차전 패배 후 울리 슈틸리케 감독을 경질하고 소방수로 신태용 감독을 선임한 상태다. 이란전에서 이기고, 우즈베키스탄이 중국에 패하면 최종전 결과와 상관 없이 월드커으로 향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최종전에서 월드컵 티켓의 주인이 결정된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