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극의 반전…결혼 취소되자 노숙자 170명 초청 파티


(사진=가디언 캡처)(사진=가디언 캡처)
미국의 한 여성이 갑작스러운 결혼식 취소로 3만 달러(3천400만원)를 주고 예약한 디너 연회 환불이 안 되자 노숙자 170 명을 초대해 파티를 열어 화제다.

16일(현지시간) 인디애나폴리스 스타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카멜에 거주하는 퍼듀대 약대생 사라 커민스(25)는 1주일 전 예정된 결혼식을 취소했다.

하지만 결혼식이 너무 임박한 탓에 3만 달러 상당을 들인 디너 연회 예약은 취소해도 환불이 되지 않았다.


비록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게 됐지만 커민스는 완벽한 결혼식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떠올린 게 주변 노숙자를 위한 성대한 파티였다.

커민스는 "연회를 위해 주문한 170인 분 식사를 버리는 것이 내키지 않았다"며 "전 약혼자(로건 아로호)와 상의해 주변 노숙자 쉼터에 거주하는 노숙자 170명을 초대하기로 했다"고 했다.

주변에서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다. 현지 단체와 주민들은 노숙자들이 파티에 입고 갈 정장과 드레스, 타고 갈 버스를 제공했다.

현지 노숙자 쉼터인 데이즈스프링센터의 셰릴 허조그는 "자신의 비극을 기쁜 경험으로 바꾸는 모습에 감동받았다. 이렇게 근사한 곳에서 맛있는 음식을 즐기는 경험은 노숙자들에게 매우 특별하다"고 고마워했다.

커민스는 연회장에서 밝은 얼굴로 초대한 노숙자들을 맞았다. 그의 어머니와 결혼식에서 신부 들러리로 서기로 했던 친구 3명이 서빙을 도왔다.

그는 "노숙자들에게 '당신들도 이런 식의 초대를 받을 가치가 있는 사람'이라는 걸 알게 해줘 뿌듯하다"고 웃었다.

디너 연회에 노숙자들을 초대한다는 아이디어에 기꺼이 동의한 전 약혼자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커민스는 "전 약혼자가 처한 상황이 썩 좋지 않았다. 최근 어머니가 돌아가셨고 결혼식마저 취소됐다"며 "하지만 이타적이고 배려 있는 결정이라며 내 의견을 존중했다"고 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