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끝작렬] 4차 산업혁명과 버려지는 비정규직

일 뺏는 기계보다 '부품취급' 사측이 더 미운 이유
노컷뉴스의 '뒤끝작렬'은 CBS 노컷뉴스 기자들의 취재 뒷얘기를 가감 없이 풀어내는 공간입니다. 전 방위적 사회감시와 성역 없는 취재보도라는 '노컷뉴스'의 이름에 걸맞은 기사입니다. 때로는 방송에서는 다 담아내지 못한 따스한 감동이 '작렬'하는 기사가 되기도 할 것입니다. [편집자 주]

4차 산업혁명이 코앞까지 다가왔다는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으로 무장한 기계들이 일을 척척 처리하면서 사람의 손은 점점 덜게 됐습니다. 기자도 이번에 코레일과 자회사의 무인화 사업을 취재하면서 4차 산업의 도래를 피부로 경험했습니다.

코레일은 '스마트승차권 자동발매기' 무인발권기를 도입하면서 직원들이 근무하는 매표소를 내년 3월까지 전국 경부선 역사 당 한 개씩만 남기고 모조리 폐쇄하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200여명에 달하는 비정규직 직원들은 어찌할지 제대로된 구상조차 없습니다.

코레일의 자회사 코레일네트웍스도 이미 지난해부터 전국 108개의 주차장을 무인화 시스템으로 전환하고 있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주차요금 정산 업무를 맡은 166명의 비정규직 직원 중 대부분은 퇴출될 예정입니다.


비용절감을 위해 탄력창구를 확대하자는 회사 메일. 노조는 탄력창구가 직원들 피로도를 가중시킨다고 비판한다. (사진=정석호 기자)비용절감을 위해 탄력창구를 확대하자는 회사 메일. 노조는 탄력창구가 직원들 피로도를 가중시킨다고 비판한다. (사진=정석호 기자)
도도한 산업의 흐름을 막기란 어쩌면 불가능합니다. 기계를 통해 효율성을 도모하는 건 기업의 입장에서 보면 너무 쉬운 답안입니다. 사측의 내부문서들을 보면 효율성의 논리가 적나라하게 나옵니다. '인력효율화를 통한 인건비 절감액 연간 14.6억원', '사업 적자를 메우기 위한 고통분담' 등….


하지만 산업의 지각변동에 쓰나미를 맞는 건 왜 항상 우리 사회의 '을'이어야 할까요. 가장 자르기 쉽고, 노조를 통해 목소리를 내기 힘든 비정규직 직원들이 그 첫번째 희생양입니다. 코레일은 지난 1분기 478억의 사업적자를 냈지만 '비용절감'은 오롯이 비정규직의 몫입니다.

사람들이 줄 서는 용산역 매표창구. 비용절감을 위해 시간대별 창구수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탄력창구화'를 진행중이다. (사진=정석호 기자)사람들이 줄 서는 용산역 매표창구. 비용절감을 위해 시간대별 창구수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탄력창구화'를 진행중이다. (사진=정석호 기자)
회사는 이들을 일종의 '버리는 카드'로 생각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주차장과 매표창구를 무인화하면서 회사는 직원들에게 제대로 된 공지 한번 없었습니다. 주차장에서 요금정산을 하던 한 직원은 시설 작업자가 무인기계를 설치하는 것을 보고 나서야, 자신이 쫓겨날 처지에 놓였다는 걸 알았습니다. 매표창구 무인화 계획은 간부들만 볼 수 있는 보안 메일을 통해 전해지다가 노조를 통해 폭로되면서 밝혀졌습니다.

무인화 이후 직원들을 어떻게 전환배치 할 건지에 대한 계획도 세우지 않았습니다. 매표창구 폐쇄 계획을 추진한 담당자에게 물어보니 "아이패드를 주고 안내 업무를 맡길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아이패드로 무얼 하는 거냐는 질문에는 얼버무리기 바빴습니다. 다른 업무를 맡는다면 미리부터 교육과정을 밟아야 하지만 커리큘럼조차 없었습니다.

6년을 주차장에서 일하다 그만두기 일주일 일방적으로 계약만료를 당한 이모 씨는 짐을 싸는 도중에 소장으로부터 "무인기계 설치가 완료되기 전까지 아르바이트로 일할 생각은 없냐"는 황당한 제안을 들었습니다. 이 씨는 이날 공기업 직원으로 일했다는 그동안의 자부심이 산산조각났습니다.

쫓겨난 직원들은 당장 다른 일을 찾아야 한다는 사실보다 정들었던 회사가 자신들을 대하는 태도 때문에 더욱 고통스러웠다고 토로합니다. 직원들 삶이 달린 문제지만 문제를 두고 대화하거나 협상을 하는 등 '사람 취급을 하려는'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아서입니다. '무인화'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의 도도한 흐름을 거스를 힘이 이들은 결국 부품 취급을 받고 쓸쓸히 퇴장하게 됐습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