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러시아 측에 "코미는 또라이(nut job)"…수사압박 토로

수사압박 때문에 FBI국장 해임 스스로 인정한 셈…특검 단계에서 잇단 악재로 여론 악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외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코미 전 FBI국장을 '또라이(nut job)'라고 불렀다고 폭로한 뉴욕타임즈 기사 (뉴욕타임즈 홈페이지 캡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외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코미 전 FBI국장을 '또라이(nut job)'라고 불렀다고 폭로한 뉴욕타임즈 기사 (뉴욕타임즈 홈페이지 캡쳐)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트럼프 대선캠프의 러시아 연루 의혹 등과 관련해 특별 검사의 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또 다른 대형 악재가 터졌다.

러시아 연루 의혹 수사로 인한 압박 때문에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해임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외무장관에게 말한 발언록이 폭로됐기 때문이다. 그는 발언록에서 코미 국장을 “또라이(nut job)”라고 비난하기도 해 적잖은 파문이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났다.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을 전격 해임한 바로 다음날이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라브로프 장관에게 “내가 FBI 국장을 해임했다. 그는 미쳤다. 또라이같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수사 때문에 커다란 압박에 직면했는데 이제 그 짐을 내려놨다”며, “이제 나는 더 이상 수사를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같은 내용은 러시아 외무장관 접견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록의 내용을 입수한 뉴욕타임즈가 미국 현지시간으로 19일 폭로한 것이다.

게다가 뉴욕타임즈 보도 직후 나온 백악관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도 트럼프가 했다는 발언 내용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거의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다.

백악관은 그저 “제임스 코미 전 국장은 대통령이 시리아나 우크라이나 이슬람국가(IS) 등의 문제를 놓고 러시아와 외교활동을 하는데 있어서 불필요하게 압박을 가해왔다”며 “코미 해임으로 수사가 끝난 것이 아니고, 수사는 계속 될 것”이라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코미 국장의 해임이 트럼프 대선 캠프의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 때문이 아니라고 강조해왔다. 오히려 트럼프는 지난 11일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미 국장은 주목받기 좋아하고, 박수받기만 좋아하는 사람이다. FBI가 혼란에 빠져 있다는 건 누구나 다 알고 있다”며 해임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에 폭로된 대로 러시아 외무장관에게 한 발언이 사실이라고 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스스로 수사 압박 때문에 사건 수사를 지휘하던 FBI 국장을 해임했다는 점을 인정하는 셈이 된다.

앞서 뉴욕타임즈와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14일 코미 전 FBI 국장을 백악관 집무실로 불러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러시아 내통 의혹에 대한 수사를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이 부당하다고 생각해 관련 내용을 메모형식으로 작성해 둔 것으로 알려졌다.


코미 메모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록까지 폭로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점점 궁지로 몰리고 있다. 게다가 러시아 연루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가 시작되면서 수사결과에 따라서는 탄핵 정국이 조성될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이날 공개된 로이터와 Ipsos가 공동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38%로 취임식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반대로 트럼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나타낸 비율은 56%에 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동과 유럽 순방에 나섰다. 순방 직전 악재가 연달아 터지면서 이번 장기 순방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악화된 여론을 되돌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첫 해외순방은 이슬람(사우디아라비아)과 유대교(이스라일) 카톨릭(바티칸) 등 주요 종교의 성지들을 잇달아 방문하는 것이어서 주목을 끌고 있다. 자칫 그가 각 종교의 성지에서 결례나 실수를 하게 된다면 상황은 더욱 돌이킬 수 없게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