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주석, 이해찬 특사에 '사드 문제' 원칙 언급

중국 외교부 정례 브리핑 "한국 측에 중국의 합리적인 우려 잘 해결하길 요구"
이해찬 중국특사가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이해찬 중국특사가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에게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 문제를 거론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19일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해찬 특사와 시진핑 주석 면담 때 사드 문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 특사가 중국에 와서 소통하는 기간에 왕이 외교부장은 물론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시진핑 주석 등 모두가 중국 측의 사드 문제에 대한 원칙과 입장을 피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측에 중국의 중대하고 합리적인 우려를 잘 해결하길 요구했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이 특사가 "한국은 사드 문제가 한·중 간 신뢰와 교류를 해친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중국 측의 중대한 관심사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또 시 주석과 이 특사의 만남에 대해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이 특사를 중국에 보낸 것은 한·중 관계를 개선하려는 절박한 바람으로 간주할 수 있다"면서 "중국도 한국과 함께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공동 노력을 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이해찬 특사가 쌍방이 관련된 관심사를 해결하며 한·중 관계가 가능한 빨리 개선되고 발전하는 데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 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