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한눈에 보는 文 대통령의 파격 인사

'속전속결, 예측불가, 파격인사'
문재인 대통령의 파격적인 인사 행보가 사람들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1일차

시작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였다. 문 대통령은 당선 직후 호남 출신 총리를 임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자신과 함께할 초대 총리로 비문계이면서 호남 출신인 이 후보자를 낙점했다.

2일차

파격 인사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임명했다. 비검찰, 비정치인 출신인 조 민정수석은 문 대통령이 추구하는 검찰 개혁의 신호탄으로 평가받았다.


총리실 산하 핵심 실무기구인 국무조정실장에는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을 임명했다. 국무조정실이 중앙행정기관과 국무총리 소속 기관에 대한 행정을 지휘·감독하는 역할인 만큼 현직 전문가를 데려온 깜짝 인사였다.

3일차

소통과 통합을 목표로 신설한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측근인 하승창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발탁했다.

이어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을 신설해 박형철 전 부장검사를 임명했다. 국가정보원의 18대 대선 개입 사건 수사를 담당했던 박 전 부장검사는 정권의 외압에 맞서 꿋꿋이 수사를 진행했다가 인사보복 끝에 검사복을 벗은 인물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파격 ‘인사(人事)’ 타임라인 바로보기]

8일차

문 대통령은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에 '재벌 저격수'인 김상조 한성대 교수를 내정했다. 김 내정자는 재벌의 반경제적인 행태를 꾸준히 비판해온 인물인 만큼 재벌 개혁의 강도를 놓고 재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5·18 행사를 앞두고는 국가보훈처장에 피우진 육군 예비역 중령을 임명했다. 피
보훈처장은 첫 여성 보훈처장이자 첫 예비역 영관급 인사로 기록됐다.


10일차

파격은 서울중앙지검장 인사에서도 계속됐다.

문 대통령은 검찰 조직의 '넘버 2'로 통하는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임명했다. 기수와 조직 문화가 강한 검찰에서 평검사인 윤 검사를 검사장으로 승진 발탁한 것은 파격 그 자체였다. 윤 신임 지검장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의 상관으로서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수사를 진두지휘하다 정권의 눈 밖에 나 지방으로 좌천됐다.

그러나 윤 지검장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을 맡아 성과를 내면서 다시 빛을 보기 시작했고, 정권이 바뀐 이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화려하게 복귀하게 됐다. 검찰 개혁을 내세웠던 문 대통령의 청사진이 이번 검찰 인사만으로도 일정 부분 현실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눈에 보는 文 대통령의 파격 '인사(人事)' 타임라인
http://nocutnews.co.kr/timeline/view.aspx?num=1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