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특사 사드 보복 중단 언급하자 中 "적극 노력하겠다"

中 "사드 문제 직시해달라" 요청에 韓 "진지하게 해법 찾겠다"
이해찬 중국특사가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이해찬 중국특사가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중국을 방문 중인 이해찬 전 총리가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로 촉발된 중국 측 보복조치의 해결을 촉구하자, 중국 정부가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특사는 19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면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사드 보복조치는) 조속히 해제되어야 한다고 말했으며 양제츠(楊潔篪)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한국의 관심 사항을 잘 알고 있고, 거기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답을 했다”고 밝혔다.

특사단 측 관계자는 롯데 문제라든가 관광 중단 문제, 문화교류 중단, 전세기 취항의 어려움 등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특사단과 면담에서 사드 문제나 사드 보복조치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특사는 "(중국측에서) '사드 문제에 대해 외면하지 말고 직시해달라'는 당부가 있었고 우리는 '중국의 전략적 안보 이해관계라는 점을 충분히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며 "우리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해법을 찾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을 발사하면 사드 문제 해결에 장애가 된다고 중국 측에 말했다"면서 "중국 측도 북한 핵실험이 이뤄지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남북 간 대화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국의 사드 배치가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MD)에 편입되는 과정의 일부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미국의 MD가 아니라 독자적인 미사일 방어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단 관계자는 "중국 정부는 사드 보복과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며 "하지만 우리는 사드 보복에 대해서 적시해서 이야기 했고 중국 측에서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한 것"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이 특사는 "사드 문제는 굉장히 어렵고 미묘한 문제"라며 "어떻게 보면 중국이 사드 문제를 가지고 대화를 하려 했었지만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배치된 것에 대해 서운해 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드 문제는 하루 이틀에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고 지속적으로 심도 있는 대화를 통해서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해찬 특사는 양국 정상회담을 중국 측에 공식 제안한 게 아니라면서도 "7월 7일 함부르크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일차적인 정상 간 만남이 이뤄지지 않을까 예상된다"면서 "8월 24일 수교 25주년 기념일 무렵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