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주석 이해찬 특사 면담 "양국 관계 정상궤도 올려놓자"

19일 인민대회당에서 이 특사 일행 면담, 이 특사 문재인 대통령 친서 전달
이해찬 중국특사가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이해찬 중국특사가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로 베이징을 방문한 이해찬 전 총리가 19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시 주석은 이날 오전 10시쯤 인민대회당 1층 푸젠팅에서 이해찬 특사 일행을 맞이하며 "이 총리님을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문재인 대통령께 진심어린 인사와 축원을 전해주시기 바란다"고 환영했다.

또 이 전 총리를 "경력이 풍부한 한국 정치인"으로 평가하며 "문 대통령께서 이 전 총리를 특사로 파견해 중·한 관계의 중요한 문제에 대해 소통하는 것은 한국의 새 정부가 중·한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 역시 한국만큼이나 중·한 관계를 중시한다"며 "우리 함께 쉽지 않게 이뤄 온 중·한 관계의 성과를 지키고 상호이해와 상호존중의 기초 위에 정치적인 상호신뢰를 구축해 갈등을 잘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한 관계를 다시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인 궤도에 올려놓음으로써 관계 개선을 이루고 양국 국민들에게 더 많은 행복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해찬 특사는 시 주석의 환대에 감사를 표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시 주석에게 전달했다.

이 특사는 "시 주석께서 축전도 보내주시고 직접 전화도 해서 축하의 말씀을 해주신데 대해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해달라고 문 대통령이 당부하셨다"며 "북핵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생각과 공감하는 부분이 많다"고 강조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