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김대중 말하며 색깔론 꺼내는 후보 믿을수 있나"

가- 가+

"수도권 압승의 태풍을 인천에서 시작해달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20일 인천 부평역 광장에서 열린 집중 유세에서 지지자들과 손바닥을 부딪히고 있다. 박종민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21일 인천을 찾아 "제대로 된 정권교체로 인천 시민들께 보답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인천 부평역 앞에서 주최 측 추산 5000명의 시민들이 운집한 가운데 집중 유세를 벌였다.

문 후보 측 중앙유세단은 그룹 인피니트의 '내꺼하자' 노래에 맞춘 율동을 선보이며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했고, 유세를 보기 위해 몰려든 인천시민들은 '앙코르'를 외치도 했다.


오후 6시30분쯤 부평역에 도착한 문 후보는 주위에 몰려드는 시민들로 유세차에 오르는 데만 5분이 넘게 걸렸다.

문 후보는 "국민통합과 인천발전을 원한다면 저 문재인이 제대로 된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며 "수도권 압승의 태풍을 이곳 인천에서 시작해달라"고 호소했다.

또 "대통령이 제대로 챙기면 인천은 미국의 뉴욕, 중국의 상하이와 같은 세계적인 경제수도가 될 수 있다"며 "인천 경제를 살리는 대통령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해경을 부활시켜 인천에 돌려드리고 서해 5도의 안보와 경제도 살리겠다"며 "인천과 개성공단, 해주를 잇는 서해평화협력벨트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한 강도높은 비판도 이어갔다.

문 후보는 "한 손으로는 김대중 정신을 말하며 호남표를 받고자 하고, 다른 손으로는 색깔론을 말하며 보수표를 받고자 하는 후보를 믿을 수 있겠냐"며 직격탄을 날렸다.

또 "국회의원이 40명도 안 되는 미니정당, 오로지 저 문재인을 반대해서 만든 급조된 정당이 위기상황 속에서 국정을 감당하겠냐"며 "바른정당뿐 아니라 자유한국당과도 연정할 수 있다는데 연정이든 협치든 몸통이 아니라 꼬리밖에 더 되겠냐"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이어 "원내 제1당이자 두 번의 국정경험과 수권능력을 갖춘 정통 유일한 민주당, 그리고 저 문재인이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책임지겠다"며 "진짜 정권교체를 할 저 문재인을 지켜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유세에는 인천시장 출신의 송영길 선대위 총괄본부장을 비롯해 홍영표·박남춘·윤관석·박찬대·신동근·유동수 등 인천을 지역구로 둔 민주당 의원들이 총출동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