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이후 연예계, '장미 대선'을 말하다


(사진=김영준 스튜디오 제공)(사진=김영준 스튜디오 제공)
국정농단과 대통령 탄핵 이후 치러지는 조기 대선. 연예계가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투표 독려에 나서고 있다.

'0509 장미프로젝트'는 연예계를 대표하는 배우, 가수, 영화 감독, 드라마 작가 등이 대거 참여해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를 독려하는 캠페인이다.

참여한 스타들 38명(고소영, 고수, 고아성, 권율, 김성령, 김영광, 노희경 작가, 류준열, 박근형, 박서준, 박정민, 배성우, 배종옥, 백진희, 변영주 감독, 비와이, 서지혜, 소이현, 유노윤호, 이병헌, 이서진, 이순재, 이영진, 이정현, 이준, 이준익 감독, 이특, 이해영 감독, 이현우, 정연주, 정우성, 조진웅, 지진희, 진구, 한예리, 한재림 감독, 한지민, 한지선)은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 강남구 논현동 김영준 스튜디오에서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영상과 화보는 오는 25일부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 공개된다.


스타들은 투표에 대한 소신과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나에게 투표란?", "소중한 가치를 누구에게 맡길 수 있나요?" 등의 질문을 통해 투표의 가치와 자신이 원하는 미래 대통령의 모습을 솔직하게 털어놨다는 후문이다.


이 같은 스타들의 투표 독려 참여는 그만큼 연예계 분위기가 정치·사회적 발언에 대해 자유로워졌음을 의미한다. 1년 전 총선 당시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당시 투표 독려 인터뷰 섭외를 진행했을 때만 해도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이라며 조심스러운 분위기가 만연했었다.

사실 연예계에는 그럴 수밖에 없는 아픔이 있다. 박근혜 정부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표현의 자유가 보장돼야 할 문화예술인들을 통제해 온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결국 의심은 확신이 됐고, 더 이상 침묵만이 답은 아니게 됐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많은 스타들은 한 사람의 국민으로서 촛불 집회에 참석했다. 공개적인 자리에서 국정농단 문제를 지적하는 이들도 있었다.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이 인용될 때는 SNS를 통해 국민들과 뜻을 모았다. 스타들 또한 가감없이 자신의 올곧은 소신을 밝힐 수 있는 시대가 온 것이다.

한 소속사 관계자는 21일 CBS노컷뉴스에 "정치 성향을 드러내는 발언 자체는 아직 조심스러울 수 있어도 아예 정치·사회에 벌어지는 중요한 사안들에 침묵하는 분위기는 아니다. 투표 독려처럼 좋은 취지에서 진행되는 일들은 훨씬 참여도가 높다. 영향력이 높은 스타일수록 정치에 연관되는 것을 두려워한다. 그러나 이번 시국을 거치면서 그런 스타들도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말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