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측 "홍준표 '돼지흥분제'에 침묵하는 文캠프"

"페미니스트 대통령 되겠다더니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아"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 김유정 대변인은 2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성범죄 모의'논란에 대한 문재인 민주당 후보 측의 입장을 촉구했다 (사진=자료사진)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 김유정 대변인은 2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성범죄 모의'논란에 대한 문재인 민주당 후보 측의 입장을 촉구했다 (사진=자료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측 김유정 대변인은 2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돼지흥분제' 논란에 대해 일체의 입장을 내지 않고 있는 것을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돼지흥분제' 범죄행위에 대한민국이 분노로 들끓고 있다. 그런데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문재인 후보와 민주당은 지금 이 시간까지 그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평소에 그렇게 여성인권을 강조하던 남윤인순 여성위원장을 비롯한 문재인 캠프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모두 약속이나 한 듯이 입을 꾹 다물고 있다"고 상기했다.

김 대변인은 "성범죄행위에 적극 가담했던 홍준표 후보, 자연미인이 좋다던 문재인 후보, 이런 생각을 가진 분들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될 자격이 있느냐"며 "문재인 후보 입장에서는 홍준표 후보의 '돼지흥분제' 성범죄 정도는 괜찮다는 것인지 답해야 한다"고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그는 "거두절미하고 홍준표 후보는 즉각 사퇴하고, 문재인 후보는 즉각 응답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지난 2005년 펴낸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에 '돼지 흥분제 이야기'를 소제목으로 대학교 1학년이던 1972년 친구가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돼지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으며, 홍 후보가 친구들과 함께 이를 구해줬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이 일제히 홍 후보에 대해 사퇴를 촉구했지만 문 후보 측은 어떤 논평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