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TV광고 이미지 대신 문자로만 '파격'

후보 얼굴 한번 비치지 않고 문자 텍스트로, 벽보에 이어 '파격 컨셉'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측이 오로지 문자 텍스트로만 구성된 파격적인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선거 벽보에 이어 TV광고에서도 파격적인 컨셉을 이어가고 있다.

안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김경진 홍보본부장은 21일 여의도 당사에서 TV 광고용 첫 홍보 영상을 선보였다.

30초짜리 영상은 하얀색과 초록색 문자 텍스트로만 구성돼 있으며 빠른 템포의 음악에 맞춰 글씨가 바뀌는 영상이다.

안 후보의 얼굴은 한 번도 등장하지 않고, 마지막에 "시대를 여는 첫번째 대통령이 되겠다"는 음성만 나온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번 광고 영상도 벽보와 마찬가지로 '광고천재'로 불리는 광고 전문가 이제석씨가 디렉팅했다. 선대위가 개입하지 않고 디자인 전문 제작팀의 의견을 전적으로 수용해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본부장은 "기존 선거광고의 공식을 깬 형태로 후보 얼굴 한번 나오지 않는 파격적 시도"라며 "선명한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홍보 영상의 핵심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철수만이 미래를 여는 대통령, 드라마가 있는 대통령, 컨텐츠가 있는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며 "TV 동영상이라는 보는 매체를 '읽는 매체'로 전환해 매체간의 컨버전스를 시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후보의 홍보 영상은 22일부터 TV 광고로 방영될 예정이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