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와 하숙생들, 여친 강간 모의가 추억이냐"

홍준표 "S대생들이 하는 얘기 들은 것, 지금은 대한민국 경제 움직이는 사람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대학 시절 약물을 이용해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의 자서전 내용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가 된 홍 후보의 자서전은 2005년 펴낸 '나 돌아가고 싶다'라는 제목의 책으로 이 가운데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내용이 SNS, 커뮤니티 등에 확산되고 있다.

책에 따르면 하숙집 동료 중 한 명이 짝사랑하는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요청했고 이때 동료들이 '돼지 흥분제'를 건낸 것으로 나온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자유한국당 홍준표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에 대해 홍 후보는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하숙생(S생 상대생)들의 이야기를 듣고 쓴 이야기"라며 "관련자 실명을 공개 못하는 것은 지금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여전히 네티즌의 시선은 곱지 않다.


한 네티즌(l*******)은 "말은 범죄인걸 인지했다고 하지만, 그게 정말 범죄라는걸 알았다면 숨기기 위해 책에 적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성의식 수준이 나오는것 같다. 그냥 추억 정도로 생각하겠지. 상대 여자는 끔찍한 트라우마 일건데"라고 밝혔다.


또 다른 네티즌(p*******)은 "기본 인성이 안 됐다. 검사가 되고 나서야 (범죄라는 것을) 알았다는 건 처벌 받을 수 있으니까 잘못됐다 말하는거 아니겠느냐"며 "도덕적으로 잘못됐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인성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어 한 네티즌(j*******)은 "저 말(해명)이 사실이면 자신의 자서전을 거짓으로 만든 것이고 자서전의 말이 사실이면 XX기다. 이러나 저러나 답이 없다"고도 했다.

네티즌(k*******)은 "짝사랑하는 여자를 내 사람으로 만드는 방법이 약 먹여 강간하는 거라는 명문대생, 그걸 장난삼아 도와주는 친구들이 지금 우리나라 지도층에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대선후보가 저런 해명을 하다니"(j*******), "손녀가 그런 일 당했다면 가만 있었을까"(h*******) "이런 사람이 대통령 되겠다니…지지율도 10% 언저리고…제발 각성 좀 하자"(r*******)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달리 홍 후보를 옹호하는 댓글도 달렸다. 한 네티즌(s*******)은 "유력후보로 급 상승 중이 맞나보다. 수 십년 전 일을 들먹대는 걸 보니"라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s*******)은 "솔직하다. 정말 그냥 솔직해보인다. 볼수록매력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