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서기' 장한별, 철옹성 차트 뚫을 섹시한 외침(종합)

[쇼케이스 현장]
(사진=더그루브엔터테인먼트 제공)(사진=더그루브엔터테인먼트 제공)
2011년 밴드 레드애플 메인보컬로 데뷔한 장한별이 솔로 가수로 당찬 발걸음을 내딛는다. "흥이 넘치는 음악으로 전쟁터 같은 가요계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각오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드림홀에서 장한별 새 싱글 '뭣 같은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장한별은 "아이돌 밴드 레드애플 멤버로 활동한 이후 3년 만에 솔로 가수로 돌아왔다"고 인사했다.


이어 "멤버들 없이 홀로 무대에 서게되었는데, 어깨가 무겁고 부담이 많다. 쓸쓸하고 외롭기도 하다"면서도 "음악적 충돌이 발생할 일이 없어 제 색깔을 온전히 녹인 노래를 부를 수 있다는 점에선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한별은 "팀을 떠난 이후 3년을 쉬었다. 초초하고 불안했고, 부모님께도 죄송했다"며 "하지만, 가장 잘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보완하는 일에 집중했다. 돌아보면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고 말을 보탰다.

이번 싱글 타이틀곡 '뭣 같은 LOVE'는 심태현 작곡가의 작품으로, 밴드 애쉬그레이, 그룹 클릭비로 활동 중인 노민혁이 노랫말을 붙였다.

이 곡은 사랑에 목매지 않는다는 직설적인 가사와 장한별 특유의 섹시한 목소리, 피처링으로 참여한 피에스타 린지 시원한 창법이 절묘한 조화를 이뤘다.

장한별은 "'뭣 같은 LOVE'는 어깨를 들썩이게 할 만큼 흥이 넘치는 곡"이라며 "음역대가 높은 곡인데 시원한 가창력을 자랑하는 린지 씨가 피처링으로 함께해주어 더욱 매력적인 곡이 탄생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앞서 장한별은 설레는 사랑 감정을 노래한 싱글 수록곡 '봄이 왔어요'를 선공개곡으로 선보여 감을 조율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봄이 왔어요'는 듣자마자 '부르고 싶다'고 생각한 곡"이라며 "경쾌하면서도 중독성 넘치는 후렴 부분이 답답한 가슴을 뻥 뚫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작곡, 작사 뿐만 아니라 기타 녹음까지 직업한 곡이라 애착이 깊다"고 말을 보탰다.


장한별은 호주 브리즈번 출신으로 퀸즐랜드대학교 치과대학을 다니다 가수의 꿈을 키우기 위해 한국으로 왔다. 이후 레드애플 활동뿐만 아니라 유창한 영어실력으로 아리랑TV '애프터스쿨 클럽', '심플리 K-POP' 메인 MC를 맡아 진행 실력을 뽐냈다.

그는 "치대를 다니다 휴학계를 내고 한국으로 왔고, 가수 활동을 하면서 도저히 안 되겠다 싶어 중퇴를 했다"며 "요즘 동기들이 하나 둘 치과를 차리더라. 후회까지는 아니고, 그 길을 택했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레드애플 활동 당시 제 매력을 온전히 보여드리지 못했다. 이번엔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다"며 "치과 의사의 꿈을 포기하고 음악을 택했다. 노래 정말 잘하는 가수라는 평가를 들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활동할 테니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공교롭게도 장한별은 쟁쟁한 음원 강자들의 컴백 러시가 이어져 음원 차트 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 속 신곡을 발표하게 됐다.

장한별은 쇼케이스 말미 "깊이 있으면서도 섹시한 목소리가 제가 가진 가장 큰 무기"라며 "쟁쟁한 가수들이 컴백하고 있지만, 자신감은 넘치는 상태다. 제가 추구하는 음악을 사랑해주는 분들이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다양한 무대에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