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사시 한국체류 일본인 구출 계획 세워

일정부,한반도 위기 기정사실화?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일본 정부가 한반도 위기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미국 핵추진항공모함 칼빈슨호의 한반도 파견으로 불거진 한반도 위기론이 과장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는데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한반도 유사시 한국 체류 일본인의 대피방안을 구체화하는 등 한반도 위기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는 모습이다.

일 마이니치신문은 21일 “한반도 유사시 주한 일본인 72시간 대피소 대피 검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 정부가 한반도의 유사시에 대비해 한국에 체류중인 일본인을 대피시키는 방법의 본격적인 검토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군이 북한을 공격하면 20만명에 달하는 한국내 미국인의 대피움직임을 살펴보면서 그에 맞춰 일본인의 대피를 시작한다고 전했다.

일 정부는 미국이 북한을 공격할 경우와 북한의 선제공격이 있을 경우 등 두가지를 상정해 자국민들의 철수방법을 검토하고 있다.

먼저 미군이 북한을 공격할 경우 일본 정부는 한국에 체류하는 미국인들의 대피 계획 및 행동을 참조해 자국민들을 철수시킬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항공편을 중심으로 자국민을 대피시킬 방침으로 민간 정기편 및 전세기뿐만 아니라 한국정부의 동의를 얻어 자위대 항공기의 파견도 검토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미국에게 사전협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에 북한이 선제공격을 할 경우 일본인들을 한국정부가 정한 대피시설로 피난시키고 해당 장소에서 최장 72시간 체류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공격이 계속돼 수도권 공항이 북한의 위협에서 안전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일본인들을 철도와 자동차 등 육로로 한국 남부로 이동시킨 뒤 선박으로 일본의 규슈나 주코쿠 지역으로 이동시킨다는 구체적인 계획까지 세웠다.

현재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일본인 장기 체류자는 3만 8천명이고 여행자는 1만 9천명으로 모두 5만 7천명가량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주한 일본 대사관은 지난 1일 한국에 머무는 자국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안전 매뉴얼’을 개정해 긴급사태 발생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한 안부 확인 방법과 한국 정부가 정한 대피시설 정보 등을 덧붙였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