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부인 "지옥속에 빠트려놓고 남편은 행복한 표정"


(사진='리얼스토리 눈' 캡처)(사진='리얼스토리 눈' 캡처)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불륜관계에 대해 최근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힌 가운데, 홍 감독의 부인이 심경을 밝혔다.

20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은 '홍상수 김민희 불륜도 사랑이 되나요'라는 주제로 홍 감독과 홍 감독의 부인 A씨를 인터뷰했다.

A씨는 "우리를 지옥속에 빠트려놓고, 남편은 너무 행복한 표정을 하고는 김민희를 쳐다보더라"라며 "남편은 지금 첫사랑에 빠진 소년 같다. 그런데 저희 부부 정말 잘 살았다"고 밝혔다.


A씨는 "힘들어도 여기서 이렇게 그만 둘 수 없다. 30년 동안 좋았던 추억이 너무 많다. 이대로 결혼생활을 끝낼 수는 없다"고 전했다.

A씨는 홍 감독과의 관계가 좋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제 느낌엔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홍 감독은 현재 김민희와의 관계를 인정한 후, A씨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제작진은 또한 홍 감독에게도 아내의 이야기를 언급하며 취재를 시도했지만, 홍 감독은 "그만 얘기해라. 아무 상관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홍 감독의 신작이자 배우 김민희가 주연인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