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시범경기 4호 투런홈런 쾅…타율 0.394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박병호.(사진=노컷뉴스DB)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박병호.(사진=노컷뉴스DB)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가 시범경기 4호 홈런을 터트렸다.

박병호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플로리다 오토익스체인지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5회초 0의 균형을 깨는 투런아치를 쏘아올렸다.


지난 11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 이후 6경기만에 나온 시범경기 4번째 홈런이다.

7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박병호는 5회초 무사 1루 두번째 타석에서 상대 좌완 선발투수 프란시스코 리리아노를 상대로 중월 투런홈런을 때렸다.

첫 타석에서 삼진을, 6회초 세번째 타석에서 볼넷을 각각 기록한 박병호는 8회초 대타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박병호는 이날 2타수 1안타(1홈런) 1볼넷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0.394로 소폭 상승했고 시범경기 8타점, 8득점째를 기록했다.

미네소타는 박병호의 선제 투런홈런에 힘입어 토론토를 8-2로 눌렀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