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 선탑재앱, 대부분 AI 음성비서 '빅스비' 사용


지금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으로 전화를 걸기 위해서는 우선 전화를 켠 뒤 패턴을 작동시켜 보안을 풀고 전화번호앱을 가동해 필요한 사람의 이름을 검색한 뒤 번호가 뜨면 전화걸기 버튼을 눌러야 한다.

전화를 걸기 위해 여러번 '터치'를 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달말 공개될 갤럭시 S8에서는 '빅스비 버튼'만 한번 터치하고 나면 음성명령을 통해 필요한 번호를 찾고 전화를 거는것 까지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이런 기능들은 특히 운전중 번호를 검색해 전화를 걸기 위해 눌러야 하는 터치수가 확 줄어들 수 있다는 뜻이다.


오는 29일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에서 동시에 공개될 삼성전자의 전략스마트폰 갤럭시 S8은 이렇게 선탑재되는 어플리케이션의 대부분이 인공지능(AI) 음성비서 '빅스비'를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이 빅스비를 활용해 TV와 에어컨,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조작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인종 삼성전자 부사장은 20일 자사의 글로벌 뉴스룸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빅스비는 기기를 위한 새로운 지능형 접속방식이고 이미 시장에 나와 있는 것보다 완결성과 인지기능이 더 뛰어날 것"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 부사장은 기고문에서 빅스비가 이미 나와 있는 애플의 시리나 구글의 음성비서 기능보다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됐다고 설명했다.

두 회사 것은 일부의 앱만 음성비서의 도움을 받을 수 있지만 빅스비는 대부분의 앱과 연동된다는 뜻이다.

그는 또 빅스비는 이른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가 좀 불완전한 명령을 내리더라도 더 완벽한 명령으로 이해해 가도록 발전된다고 덧붙였다.

또 새 스마트폰을 구입한 사람들이 이 폰을 사용하기 위해 이것 저것 배워야 하는 수고도 확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부사장은 앞으로 빅스비의 개발도구(SDK)도 공개해 다른 회사의 앱이나 서비스 개발자들도 빅스비를 도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는 스마트폰을 넘어 삼성전자의 모든 기기에 빅스비를 적용하도록 할 것이라고 기고문에서 말했다.

빅스비 음성비서를 이용해 TV의 채널을 고르고 에어컨도 조정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그는 밝혔다.

지금은 TV리모콘을 눌러 필요한 채널을 찾아가지만 앞으로는 빅스비와 무선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TV라면 인기드라마 "도깨비로 돌려"라고 명령하면 그렇게 할 수 있다는 뜻이다.

또 "거실이 너무 더워"라고 말하면 에어컨을 가동해 온도를 조절하는 일 등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