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정국 속 진행되는 월드컵 예선 한·중전에 양국 정부 긴장

주중대사관 영사부 신변 안전 유의 통지, 후난성 체육국 가이드 라인 제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한국 배치에 따른 반한 정서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3일 중국후난성 창사(長沙)에서 열리는 월드컵 예선 한·중전을 앞두고 안전확보를 위해 한·중 양국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주중대사관 영사부는 20일 교민들에게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한·중전 관련 신변안전 유의 공지를 통보하며 교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대사관은 "최근 들어 중국 내 체류 또는 방문 중인 국민 여러분께서는 최대한 질서 있는 분위기에서 응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달라"며 가급적 공공장소에서 단체 응원은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불필요한 언동으로 중국인들과 마찰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위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가까운 파출소로 신고한 뒤 주중 공관의 도움을 받으라고 공지했다.

중국 정부도 만일에 사태에 대비해 축구팬들에게 자중할 것을 이례적으로 당부했다.

후난(湖南)성 체육국은 지난 16일 월드컵 축구대회 한·중전과 관련해 '교양있게 축구를 관람하기 위한 제안서'를 홈페이지에 올렸다.

제안서에는 준법준수, 이성적 애국 활동, 교양있는 경기 관람, 모독·굴욕 표현 자제, 안전의식 제고 및 경기 자체의 관람 등을 축구팬들에게 당부했다.

주중대사관 우한영사관은 한국 대표팀 선수들과 응원단의 안전 확보를 위해 지역 공안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