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 유 필 잇?" 하이라이트가 밝힌 첫 앨범 감상법

[쇼케이스 현장]
그룹 '하이라이트'로 다시 태어난 윤두준,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이 공들여 만든 새 앨범 수록곡을 직접 소개했다.

하이라이트는 20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앨범에는 연주곡을 포함해 총 6곡이 담겼다. 멤버 용준형을 필두로 한 프로듀싱 팀 '굿라이프'가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멤버 양요섭과 이기광은 자작곡을 수록해 음악적 역량을 뽐냈다.


용준형은 먼저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에 대해 "얼터너티브 록에 EDM 사운드가 가미된 신나는 댄스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많은 분이 이 노래를 듣고 잠시 동안이나마 걱정을 잊으셨으면 한다. 요즘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 분들이 많더라. 조금이라도 위로를 드리고자 만든 곡"이라고 덧붙였다.

'아름답다'에 대해선 "팬들과의 지난 기억을 떠올리면 시원섭섭한 마음이다. 그런 생각을 하니 저절로 가사가 써졌다"며 "안 좋은 기억이 아니기에 '아름답다'고 표현해봤다. 이별 노래라고 생각하고 들어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양요섭은 직접 작사, 작곡한 '시작'을 소개했다. 그는 "제목과는 반대로 끝난 사랑에 대해 노래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표현한 곡이다. '어떤 시작일까' 하고 들으면 반전을 느낄 수 있을까 싶었는데, 반전을 주지는 못한 것 같다"며 웃었다.

'위험해'를 작사, 작곡한 이기광은 "고등학교 3학년 때 학교를 다니던 친구와 우연치 않게 연락이 닿아서 함께 작업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곡 내용에 대해선 "제목처럼 가사도 아슬아슬하다. 첫눈에 반한 여자와 조금 더 가까워지고 싶다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끈적끈적한 곡"이라고 덧붙였다.

용준형은 마지막으로 '캔 유 필 잇?'에 대해 "저희가 새로운 이름으로 돌아오기까지 순탄치만은 많았다. 앨범을 차근차근 준비하며 다시 팬들 앞에 설 때 공백기를 설명해드릴 수 있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목은 '우리가 돌아온 걸 느낄 수 있니?'라는 의미다. 오로지 팬들을 위한 곡인만큼, 공백을 채울 수 있는 선물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이들의 첫 번째 미니앨범 '캔 유 필 잇?'은 이날 정오 공개됐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