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로 다가온 '사드보복' 장기전, 미·중 '빅딜' 가능성 대비해야

베이징 외교가 미·중 정상회담 뒤에도 예측 힘들어, 근본적 대책 강구해야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중국의 사드 보복 효과가 적어도 현 상태를 유지한 채 당분간 계속 갈 것 같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사드를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이 모종의 ‘빅딜’을 시도할 경우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베이징의 한 외교 소식통은 “현재 중국이 취하고 있는 롯데 마트 영업정지와 단체 관광상품 판매 금지 조치의 영향은 계속 갈 것 같다”고 전망했다.

특히 “(중국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지는 이야기 하기 어렵다”면서도 “우리 기업에 대한 소방 안전점검은 계속 하고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다른 기업에 대해서도 활용할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면서 보복 확산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또 "미중 정상회담이 끝난 뒤 상황도 지금으로써는 예측 불가능하다"고 말해 사드 보복 정국이 상당히 오래될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이 소식통은 “제일 문제 되는 것이 지금까지 눈감아주고 봐줬던 것을 확실하게 규정에 따라 벌금 등을 물리겠다는 것”이라며 “그 쪽에서 요구한 조건 등을 입수해 ‘체크리스트’를 만들고 필요한 안전 조치 등을 확실하게 구비해 앞으로 부당하게 당하면 대항할 수 있도록 이번 기회에 정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직면하고 있는 사드 보복조치가 장기화 될 것을 감안하고 근본적인 대비책을 마련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전날 방중일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와 관련한 보복조치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틸러슨 장관이 '비밀리'에 사드에 대한 입장을 중국 측에 전달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또다른 외교 소식통은 "틸러슨 장관이 처음 중국을 방문하는 상황에서 양국이 민감하게 생각하는 문제가 바깥으로 공개되는 것을 원치 않았을 것"이라며 "왕이(王毅) 부장이 사드에 대해 논의했다고 언급한 만큼 틸러슨 장관이 미국 측 입장을 전달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회담에서 틸러슨 장관이 중국의 기본적인 주장인 '신형대국관계'에 대해 두 차례나 언급한 것을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틸러슨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미중 관계에 대해 "충돌하지 않고, 대항하지 않고, 서로 존중하고 '윈-윈(win-win)' 협력해야 한다"는 신형대국관계를 두 차례나 거론하며 중국측의 체면을 세워줬다.

이 외교 소식통은 "틸러슨 장관이 신형대국관계를 언급한 배경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모르지만, 다른 민감한 부분에 대해서 중국에 요구하는 과정에서 중국의 요청을 들어준 것으로 생각된다"고 분석했다.

특히 미중간 사드보복 문제 등을 포함해 '빅딜'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서도 “충분히 우려되고 공감이 된다”며 “대비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