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석탄수입 제한하던 中, 석탄 대신 가스 수입하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맞춰 북한산 석탄 수입을 제한하던 중국이 북한과 액화석유가스(LPG) 수입 계약을 맺어 논란이 되고 있다.

북한산 석탄수입을 줄이는 대신 LPG 수입을 늘리는 식으로 유엔결의를 피해 사실상 북한을 원조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17일 중국 단둥 출입경검사검역국에 따르면 중국 펑성성남액화가스가 북한 봉화화학공장과 연간 4천t(25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

단둥 출입경검사국이 지난 4일 홈페이지에 발표한 공고에서 두 회사의 계약 사실을 언급하며, 펑성성남액화가스가 지난해 6월 북한으로부터 LPG를 공급받기 위해 가스 저장 시설을 신축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연간 정제능력 200만t 규모의 승리화학연합기업소와 150만t급 봉화화학공장 등 2개 정유시설이 있는데 모두 가동할 경우 연간 6만t 가량의 LPG를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해 말 안보리 결의 2321호가 채택된 뒤 춘제 연휴전 금수품목 등을 황급히 추가 발표하는 등 제재를 확대하는 모양새였지만, 실상은 북한을 우회적으로 지원하는 셈이 되서 논란은 확산될 전망이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