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특검, 이재용 억지로 구속해 경제를 탄핵하려 해"

울산서 탄핵반대 집회 참석
박근혜 대통령 지지단체인 '박사모가족중앙회'는 17일 오후 1시 울산시 남구 삼산동 롯데백화점 광장에서 '탄핵 기각을 위한 울산시민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 참석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국회가 죄 없는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탄핵하려 하더니, 이제는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억지로 구속해 대한민국 경제를 탄핵하려 한다"면서 "나라 경제가 어려운 때에 최고 기업의 의사 결정권자를 무리하게 구속하는 특검이 탄핵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친박도, 박근혜 대통령 밑에서 일한 사람도 아니지만 아무리 공부해도 박 대통령의 잘못을 찾을 수 없었다"면서 "이를 알면서도 언론이나 여론의 비판이 두려워 침묵하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기에 탄핵반대 운동을 벌인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탄핵기각', '헌법수호', '고영태를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고, 국회와 특검을 비판하거나 대통령을 신뢰한다는 내용의 자유발언도 진행했다.

주최 측은 예정했던 거리행진을 취소하고, 오후 4시 30분께 집회를 마무리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