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조직적인 역 선택 독려, 비열한 행위"

박사모 '文 후보 선정 막기 위해 민주당 경선 참여하자 ' 움직임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문재인 후보가 되는 건 무조건 막아야 한다"는 내용과 함께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선거인단 참여를 독려하는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의 공지가 SNS 등에서 확산되고 있는 것에 대해 "경쟁하는 정당에서 의도적, 조직적으로 역 선택을 독려하는 움직임이 있다면 대단히 비열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 있는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국민경선을 하는 이상 어느 정도 자연적인 역 선택은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그것(조직적인 역 선택 독려행위)은 처벌받아야 할 범죄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원천적으로 그것을 막을 수 있는 법제적인 장치 마련되면 좋겠는데 그것이 되고 있지 않는 상황에서는 그런 일을 할 수 없도록 형사적인 고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 근원적인 해결책은 보다 많은 국민들이 민주당 경선에 선거인단으로 참여해준다면 역 선택 조차도 희석 된다"며 "(조직적인 역 선택 독려행위는) 오히려 민주당의 선거인단 규모를 키워 주면서 우리당 경선을 더 붐업(boom up) 시켜주는, 오히려 당에게 도움이 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앞서 추미애 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사모에 대해 법적조치를 검토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추 대표는 "박사모 등 특정세력이 특정후보를 겨냥하면서 방해를 하려는 태세가 보인다"며 "만약 박사모가 이런 행동을 멈추지 않는다면 이것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로 고발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특정후보를 떨어뜨리겠다는 말을 유포하면서 다른 당 선거를 훼방 놓는 것은 선거의 자유를 방해하는 중차대한 범죄행위"라며 "특정세력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면서 법적조치를 단호하게 취할 것이라는 점을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