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中 수출기업 장벽, 정부-업계 공동 대응키로

정부, "우리 업계 피해 없도록 적극 대응"
(사진=자료사진)(사진=자료사진)
산업통상자원부 17일 오후 우태희 2차관 주재로 제7차 한중 통상점검 T/F를 개최하고 우리기업의 對중국 비즈니스 동향 및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정부와 업계는 최근 중국의 비관세장벽, 수입규제, 통관애로 등에 따른 우리 업계 피해 가능성을 점검하고, 중국과의 협의 동향 및 업계와의 공조를 통한 향후 대응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우태희 차관은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자국 산업 우선정책이 강화될 가능성이 있는 바, 관련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우리 업계 피해가 없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도 중국의 통상정책 동향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한중 통상점검 T/F' 등을 통해 업계와 지속 소통하고, 민관 공동으로 對중국 통상현안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