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정부광고비 집행 결과, '동아·KBS·MBN' 각각 1등

신문 동아, 지상파 KBS, 종편 MBN에 가장 많이 집행
지난해 중앙행정기관 등 정부 관계기관이 집행한 언론 광고비는 총 6187억 원으로 나타났다. 일간지 중에는 '동아', 지상파 3사 중에는 'KBS', 종편 중에는 'MBN'에 광고비가 가장 많이 집행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7일 공개한 한국언론진흥재단 답변서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으로 정부기관은 총 6187억 7300만 원의 광고비를 언론사를 통해 집행했다.

분야별로 보면 신문 등 인쇄분야에 2243억, 방송에 1564억 원이다.


(자료제공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제공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상위 20개 전국 일간지에 집행된 정부 광고비 현황을 보면 '동아일보'>'조선일보'>'중앙일보' 순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에 93억 2800만 원, '조선일보'에 84억 5200만 원, '중앙일보'에 81억 2000만 원이 집행됐다.

이어 '매일경제' 57억 5000만 원, '서울신문' 55억 5200만 원, '한국경제' 53억 6700만 원, '문화일보' 51억 9300만 원, '한국일보' 45얼 1600만 원, '한겨레' 44억 5700만 원, '경향신문' 44억 4300만 원 순이었다.

(자료제공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제공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상파 방송 3사에 집행된 광고비는 'KBS' 310억 6100만 원, 'MBC' 292억 9200만 원, 'SBS' 256억 1400만 원이다.

종편편성채널 중에는 'MBN'에 34억 100만 원으로 가장 많은 정부 광고비가 집행됐다. 이어 'TV조선'이 23억6800만 원, 채널A 25억1800만 원, JTBC 19억1900만 원 순이었다.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도 정부광고비가 집행됐는데, 그 차이가 컸다. 네이버에는 91억 5800만 원이, '다음'에는 38억 9800만 원이 각각 집행됐다.

2016년 인터넷신문에 집행된 정부광고 총액은 257억 3400원 이었다. 언론사별 집행 세부내역 정보는 없었다.

한편 정부 부처 중 가장 많은 광고비를 집행한 곳은 '보건복지부'였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한 해 동안 102억 4600만 원을 광고비로 사용했다. 그 뒤를 이어 문화체육관광부(61억 1700만 원)>식품의약품안전처(50억 5100만 원)>고용노동부(32억 8900만 원) 순이었다.

(자료제공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제공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