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이재용 부회장 구속, 경제 부정적 영향 우려"

"기업인에 부정적 인식 확산 우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사진=이한형 기자)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사진=이한형 기자)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대해 경제계도 우려를 나타냈다.

대한상의는 17일 자료를 통해 "글로벌 경쟁의 최일선에 있는 국내 대표기업이 경영공백 상황을 맞게된 데 대해 우려와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밝혔다.


대한상의 이경상 경제조사본부장은 "수사가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되고 매듭되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이 기업 이미지 훼손에 그치지 않고, 전체 기업인에 대한 우리 사회의 부정적 인식을 확대할 것이라며 우려했다.

무역협회는 "지금 우리 경제는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안보위기 고조 등 크나큰 대내외 악재에 가로막혀 있다. 이런 악조건 속에서 우리나라 최대기업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구속이 한국경제에 미치게 될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 "이 여파는 한 기업인의 구속과 기업 이미지 훼손에 그치지 않고, 전체 기업인에 대한 우리사회의 부정적 인식을 확대하고 기업가정신을 크게 후퇴시킬 것이다"며 이 부회장의 구속 과정에서 법원과 특검이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더 검토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